커뮤니티·지원
목차
  • VAN이 왜 필요해요?
< 용어사전으로 돌아가기

토스페이먼츠 VAN이란

VAN이란 'Value Added Network'의 준말로 '부가가치 통신망'을 뜻합니다. VAN사는 우리가 카드로 결제하면, 카드 결제 데이터를 안전하고 신속하게 카드사로 전달해요.

VAN의 역할은 카드 결제 과정을 이해하면 더 쉬운데요. 민감한 카드 및 고객 정보가 오고 가는 결제 승인, 매입 과정에는 안전한 통신망이 필요해요. VAN사는 상점과 카드사 중간에서 거래 승인 및 중계, 매입 업무를 맡아줘요. VAN사는 카드사에서 해야 되는 업무를 대신해주기 때문에 카드사로부터 수수료를 받아요. 쉽게 이해하자면 VAN은 상점과 카드사 사이에서 거래 정보를 주고받는 통신망이에요.

금융 VAN이라는 용어도 들어봤을 텐데요. VAN은 카드사뿐만 아니라 은행과 같은 다른 금융기관과의 통신망도 구축해요. 카드결제 외에도 계좌이체, 계좌 성명조회, 출금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는 모두 VAN을 통해 이뤄져요. 특히 은행은 폐쇄망 안에서 모든 업무가 운영되기 때문에 일반 사업자가 전용선을 구축하고 관리하기 어려워요. 카드 결제와 마찬가지로 은행 업무에도 VAN이 필수이죠.

국내에는 한국정보통신(KCC), 나이스정보통신, KIS정보통신 등 다양한 VAN사가 있는데요. 온라인 사업자라면, 토스페이먼츠와 같은 PG가 VAN과 대신 통신해요. 오프라인 사업자라면, VAN으로부터 카드 단말기 받아서 카드사와 통신할 수 있어요.

PG와 VAN의 차이점 이해하기

VAN이 왜 필요해요?

국내에 신용카드가 처음 들어왔을 때는 모든 상점이 직접 카드사와 계약을 했어요. 근데 카드사마다 다른 단말기를 사용했기 때문에 카드사 입장에서는 많은 상점들을 관리하기가 쉽지 않았고, 상점 입장에서는 카드사 별로 단말기를 여러 개 설치해야 했어요. 또 결제 대금을 받으려면 전표를 모두 직접 모아서 각 카드사에 제출해야 했어요.

이런 번거로움을 줄이기 위해 VAN이 탄생했어요. VAN이 상점과 카드사 사이에 중개 역할을 해주면서 카드사도 업무가 간소화되었고, 상점의 결제 및 매입 과정도 더 간편해졌죠.

  • 더 궁금한 내용이 있나요?
  • 코드 샘플을 참고하세요
  • 기술지원이 필요한가요?
    실시간 문의|이메일 보내기